달력

11

« 2019/11 »

  •  
  •  
  •  
  •  
  •  
  • 1
  • 2
  • 3
  • 4
  • 5
  • 6
  • 7
  • 8
  • 9
  • 10
  • 11
  • 12
  • 13
  • 14
  • 15
  • 16
  • 17
  • 18
  • 19
  • 20
  • 21
  • 22
  • 23
  • 24
  • 25
  • 26
  • 27
  • 28
  • 29
  • 30

 

오랫만에 동네 사진을 잠깐 몇장 찍어 보았습니다

밤나무 잎사귀들이 다 떨어지고 앙상하게 벌거벗은 나무사이로 저녁해가 저뭅니다

 

스산한 바람이 휘몰아치고 벼를 다 베어낸 논이 황량해 보입니다

이제 조금 더 있으면 소복이 눈이 쌓이고

 

새하얗게 변한 마을을 바라보면서

또 한 해가 속절없이 갔음을 느끼게 됩니다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Posted by 쿵푸팬더 마니팜

댓글을 달아 주세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