달력

11

« 2019/11 »

  •  
  •  
  •  
  •  
  •  
  • 1
  • 2
  • 3
  • 4
  • 5
  • 6
  • 7
  • 8
  • 9
  • 10
  • 11
  • 12
  • 13
  • 14
  • 15
  • 16
  • 17
  • 18
  • 19
  • 20
  • 21
  • 22
  • 23
  • 24
  • 25
  • 26
  • 27
  • 28
  • 29
  • 30

 

볼리비아의 북융가스도로는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도로중에서도 첫손 꼽히는 곳입니다

 

 

이 도로는 열대우림지역인 북부볼리비아의 산악지대에 자리잡고 있으며 높이가 600여미터에 이르는 낭떠러지절벽과 차 한대만 간신히 지나갈 수 있는 약3m에 불과한 도로폭, 11월에서 3월사이의 우기에 내리는 비와 짙은 안개 그리고 차바퀴가 빠져 버리거나 지반이 무너지는 진흙탕길로 인해 

 

해마다 200~300명이 이 길을 지나다가  사고로 목숨을 잃고 있어 안내지도에도 죽음의 도로라고 적힐 정도로 악명높은 도로입니다.  

 

다음은 세상에서 가장 위험한 도로중 하나라는 제목으로 유튜브에 올라온 북융가스도로를 찍은 영상입니다.

 

)

http://youtu.be/boKsbF-ONzk

 

이번에는 좁은 진흙탕길을 빠져 나오려다가 낭떠러지로 굴러떨어지는 추락사고현장 영상입니다

 

 

)

http://youtu.be/3iNLtwMtRSY

 

대관령이나 진부령 같은 우리나라 고갯길만 넘어 가려해도 정신이 어질어질해지는 판에 저런 위험한 길은 돈주고 가라고 해도 가기싫은 곳인데

 

위험하기 때문에 오히려 관광객들이 몰리기도 한다니 참 희한한 일입니다

 

Posted by 쿵푸팬더 마니팜

댓글을 달아 주세요